프롤로그(작성시 레벨2UP)

추천 태그
#학창물  

프롤로그

Lv.2쌀떡 0 32 2018-12-06
──끼익 끼익

그리 넓지않는 방, 햇살이 환히 비추는것이 장점이었던 그 방의 창문은 굳게 닫겨 있엇고, 커튼은 빛을 가려 방안을 어둠으로 감싸고 있었다.

──끼익 끼익

어둠에 감싸여 정적이 흐르며 아무도 없어야할 방. 그것을 비웃듯이 소리는 울려퍼진다

──끼익 끼익

어두운방. 그 가운데 존재하고 있는 침대에는 누구인지 알수 없는, 그저 사람이라 확인할 수 있을 정도의 실루엣 2개가 몸을 겹치고 있었다.

'......방......분이......어때?'

침대가 흔들리는 소리가 멈추고, 돌연 남자의 목소리가 들린다. 허나 작게 속삭인 그 목소리는 정확히 들리지 않았다

'그런......읏...'

여자의 목소리가 들린다. 마찬가지로 소리를 죽였는지 정확하게 들리지는 않는다.


잠시간의 침묵후, 다시 침대는 끼익 끼익 하고 움직이기 시작한다.

여전히 어둠에 감싸여 있는 방에, 소리가 울려 퍼진다.




어쨰서 이렇게 된걸까.

햇빛이 가득 차던 이 곳은 그 사람과 나만으로 가득 차 있던 공간이었다.

눈이로 쏟아지는 햇빛을 받으며 일어나, 창문사이로 들어오는 선선한 바람과 함께 그 사람을 웃으며 바라보던 그 공간.

침대 옆의 작은 책상에는 그 사람이 좋아하던, 입으로는 그다지 좋아하지 않는다고 했지만 내가 안보는 사이에 몰래 향기를 맡던 그 꽃이 든 화병도

지금은, 어둠에 감싸여 흔들리는 침대의 진동에 맞춰 조금씩 흔들리고 있다.



다시 한번 침대가 흔들리던 소리가 멈추고, 남자가 말을 건다.

그가 뭐라고 말할지는 알고 있다. 어떻게 대답해야 하는것이 옳은 일인지도 알고 있다

하지만 입에서는 생각했던 것과 전혀 다른 대답이 나온다.

아니, 다르지 않다. 계속 생각했던, 내가 한없이 바라왔던 것이 내 입을 거쳐서 터져나온다.

남자는 만족한듯이 웃고서는, 다시 침대가 움직이기 시작한다.



──끼익 끼익

침대가 움직이는 소리에 맞춰, 이번에는 여성의 목소리가 얇게 울려 퍼진다.

참아왔던 것을 터트리듯, 달콤한 목소리가 방안을 채운다.



햇살이 환하게 비추는 것이 장점이었던 그 방에는, 더이상 햇살이 비치지 않는다.




시작은 아주 단순했다. 누구에게나 있을수 있었고, 그렇기에 나에게 다가왔다.

그렇게 나의 세상이 바뀌기 시작한건, 3개월전. 잊을 수 없는 그날 부터 였다.

아아...나는...그렇게...



======================================================================

글은 처음 써봅니다.

Comments

'잘보고갑니다','ㅋㅋㅋ','재밌네요' 같은 글내용과 상관없는 무성의댓글 작성 시 -10000북캐시의 패널티를 받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엉터리글을 올리면 강퇴시킵니다. 댓글1 Lv.9 운영자 2018-10-23 240 1
열람중 프롤로그 Lv.2 쌀떡 2018-12-06 33 0
1179 (수간) 와이프는 개자지를 좋아해 댓글3 Lv.2 양키캔들27 2018-12-06 89 0
1178 마법학교 Lv.2 wiwiend 2018-12-06 32 0
1177 인생 Lv.2 aldkao 2018-12-06 20 0
1176 선악과 Lv.2 LZLZ 2018-12-04 23 0
1175 스카이림 견문록 ㅡ 엘더스크롤 팬픽 댓글1 Lv.2 작은숙명 2018-12-03 29 0
1174 고백 < 감상문 > Lv.2 고르바초프 2018-12-03 18 0
1173 직장상사 댓글1 Lv.2 호리호사 2018-12-02 30 0
1172 이상한 로그라이크 던전 Lv.3 BBBB엘 2018-12-01 31 0
1171 최면이 끝난 세상에서 나만 정상인이다. 댓글2 Lv.2 알라 2018-11-30 87 2
1170 Self NTR Lv.2 ㅜㄷ산겋ㄹㅈ 2018-11-30 68 0
1169 70억대 1의 생존게임 Lv.2 이슬비 2018-11-30 36 0
1168 게으른 변수 1화 Lv.2 연중처단러 2018-11-29 26 0
1167 유부녀와 남편친구 1화 Lv.6 뱀파이어킹 2018-11-29 48 0
1166 글연습 Lv.2 이수21 2018-11-29 29 0
1165 우로보로스 Lv.2 nashara 2018-11-29 22 0
1164 고자의 시대 Lv.2 리무 2018-11-28 47 0
1163 변화의 시작 Lv.2 pooh네 2018-11-28 30 0
1162 내가 생각 해둔거 한번 끄적여 봅니다. Lv.2 katan맨 2018-11-28 34 0
1161 삼국지 Lv.2 제갈공명 2018-11-27 41 0
1160 연습(판타지,ntr?) Lv.2 rodtlrdl 2018-11-27 37 0
1159 연습글 Lv.2 리아듀크 2018-11-26 46 0
1158 예빈이 Lv.2 쀠아르 2018-11-24 63 2
1157 겨우 찾았네..연습글 쓰고갑니다 Lv.2 나연 2018-11-22 67 0
1156 미정 Lv.2 hoakxd 2018-11-22 38 0
1155 복수의 시작 Lv.2 구우리 2018-11-22 56 0
1154 그 끝에서 Lv.2 1달이좋아1 2018-11-22 42 0
1153 마지막 전투 Lv.2 Tion 2018-11-21 54 0
1152 오토코 Lv.2 horizon99 2018-11-17 42 0
1151 꿈꾸는세계 환상향 Lv.3 율소 2018-11-16 57 0
1150 학원물 Lv.2 사라라라 2018-11-15 78 0
1149 황제를 꿈꾸며 Lv.2 도란 2018-11-12 53 0
1148 고양이 Lv.2 낙지씨 2018-11-11 47 0
1147 Lv.2 파이어엔진 2018-11-06 60 0
1146 어반 판타지물 프롤로그 Lv.2 마탄타슬람 2018-11-05 76 0
1145 연습글 Lv.2 공백이오 2018-11-05 73 1
1144 여고생 영미 Lv.2 장전동변태 2018-11-05 143 0
1143 신오신화 Lv.2 tmd1070 2018-11-05 60 0
1142 사봉의 수난 Lv.2 케이신 2018-11-01 79 0
1141 꼴리는대로 쓰는 TS Lv.2 Ragaraja 2018-10-31 112 0
1140 헬스장에서 만난 그녀 Lv.2 Alehrl 2018-10-29 154 0
1139 음란한 짐승들 프롤로그 Lv.2 알파거 2018-10-29 176 0
1138 다이어트를 하다 Lv.2 쓰디쓴커피 2018-10-29 55 0
1137 Abnomal City Lv.3 Shub 2018-10-28 42 0
1136 개조물 Lv.2 키리실츠 2018-10-28 87 0
1135 NTR 경험 프롤로그 Lv.2 엘미르 2018-10-26 176 0
1134 판타지 소설 Lv.2 베이가감 2018-10-26 65 0
1133 시간 Lv.2 본소 2018-10-25 78 0
1132 [공지]엉터리글을 올리면 강퇴시킵니다. 댓글1 Lv.9 운영자 2018-10-23 240 1
1131 판타지 프롤로그 Lv.2 넘실넘실 2018-10-23 68 0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