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추천 태그
추천 태그가 없습니다.

[권홍우 선임기자의 무기이야기]소화기보다 빠른 배치…기관포에도 CT탄 열풍(펌)

Lv.99라디카 1 160 2019-01-13
[권홍우 선임기자의 무기이야기]소화기보다 빠른 배치…기관포에도 CT탄 열풍


30~50㎜ 기관포 탄약으로 주목
英 차세대 에이젝스 장갑차 장착
佛·日도 합류…韓은 개발 지지부진

CT탄의 용도는 소총과 기관총에만 머물지 않는다. 30~50㎜급 기관포의 탄약으로 주목받고 있다. 오히려 소화기보다 배치가 빠른 편이다. 가장 앞선 나라는 영국. 프랑스와 공동으로 45㎜ CT탄을 개발하다 40㎜로 방향을 돌렸다. 지난 2008년부터 워리어 보병전투차 개량형과 차세대 장갑차(에이젝스)에 탑재할 신형 기관포로 CT탄 전용 기관포를 개발해왔다. 영국 정부는 2015년 CT탄 전용 신형 기관포를 장착한 장갑차 납품계약을 맺었다.


탄의 종류도 많다. 날개안정철갑탄과 고폭탄, 표적연습용 예광탄, 공중파열탄 등 여섯 종의 CT탄이 선보였다. 군사전문 사이트인 밀리돔의 최현호 운영자는 “영국에서는 CT탄 전용 신형 기관포가 달린 차세대 에이젝스 장갑차가 실전 배치되고 있는 단계”라며 “프랑스도 차세대 장륜형(바퀴식) 장갑차에 신형 기관포를 장착할 예정”이라고 소개했다.

일본도 이 대열에 끼어들었다. 2002년 이미 시제 연구를 마친 일본은 50㎜급 근접 지상전투용 및 대공용 기관포를 장륜식 장깁차에 탑재할 계획이다. 최근에는 영국·프랑스와 구경이 같은 40㎜급 기관포 개발에도 나섰다. 유럽과 일본이 30~50㎜ 기관포를 개발하는 것은 전시를 대비해 막대한 물량을 비축 중인 한국이나 미국과 달리 기관포탄 재고가 많지 않은데다 구경이 커질수록 플라스틱 탄피의 가격경쟁력이 황동합금보다 훨씬 좋아지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우리나라도 연구는 진행하고 있다. 국방과학연구소(ADD)는 2012년 연구를 시작해 2005년 9월 기본연구를 끝냈다. ADD는 곧이어 열린 ‘2015 서울 국제항공우주 및 방위산업전시회(ADEX)’에 시제품을 출품해 화제를 뿌렸었다. 당시 전시회에서는 풍산도 날개안정철갑탄과 연습탄 두 종류를 전시했으나 이후부터 연구개발이 지지부진한 상태다. 아직 탄약 재고가 많은 상황에서 신형 기관포 개발이 무리라는 판단에 밀린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육군과 해군이 사용 중인 40㎜ 기관포의 원형인 스웨덴제 보포스 40㎜포의 설계가 구형이어서 새로운 기관포가 필요하다는 주장도 적지 않아 주목된다. 중구경급 기관포에서 CT탄이 대세로 자리 잡을 경우 국내 개발이 보다 앞당겨질 것으로 전망된다. 대부분의 전투를 제공권이 장악된 상태에서 치르는 미군의 경우 대공 기관포 수요가 크지 않아 CT탄 전용 기관포 개발의 필요성을 더 느끼는 것으로 알려졌다.





원문은 링크 타고 들어가 보세요^^

출처 : https://www.sedaily.com/NewsView/1RWTOLK3JT

Comments

'잘보고갑니다','ㅋㅋㅋ','재밌네요' 같은 글내용과 상관없는 무성의댓글 작성 시 -10000북캐시의 패널티를 받습니다.

기사를 찾아보니 필요에 의한 변화네요.5.56mm탄이 장거리에서 약하니까 탄약 구경을 높여야 하는데 그러자면 무게가 늘어나게 되니까 결국 CT탄 6.5mm탄을 쓰는 소총을 개발에 서두른다고 하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527 역사상 최강의 배 - 엠덴 댓글2 Lv.3 금색 2019-02-18 109 0
열람중 [권홍우 선임기자의 무기이야기]소화기보다 빠른 배치…기관포에도 CT탄 열풍(펌) 댓글1 Lv.99 라디카 2019-01-13 161 0
525 사람 vs 치타 댓글11 Lv.3 금색 2018-12-09 342 1
524 테런스 타오 댓글4 Lv.3 금색 2018-11-30 200 1
523 명왕성 킬러 댓글4 Lv.3 금색 2018-11-29 191 0
522 파리의 심판 댓글6 Lv.3 금색 2018-11-22 214 1
521 월경 도시 웅상 댓글4 Lv.3 금색 2018-10-23 327 0
520 포상8국의 난 댓글2 Lv.3 금색 2018-10-09 338 1
519 호동왕자와 낙랑공주 댓글5 Lv.3 금색 2018-10-08 346 0
518 섹스투스 폼페이우스 댓글5 Lv.3 금색 2018-09-30 383 1
517 한국의 맹금류 댓글1 Lv.3 금색 2018-09-02 352 0
516 역대 최강 공중전 에이스 3인방 댓글4 Lv.3 금색 2018-08-15 481 0
515 타이거 대령 댓글4 Lv.3 금색 2018-08-07 387 0
514 윤관9성 이야기. 2. 정벌, 그리고 반환 댓글3 Lv.3 금색 2018-08-06 348 0
513 삼국지 시대 역사적 중요 인물들 댓글6 Lv.3 금색 2018-07-05 675 2
512 퀴즈 정답 및 설명 댓글1 Lv.3 금색 2018-06-24 383 1
511 진시황과 여불위의 음모론적으로 본 망상 댓글8 Lv.3 지나가던자 2018-06-20 671 1
510 생물학 퀴즈 댓글7 Lv.3 금색 2018-06-20 473 0
509 불노장생 댓글2 Lv.3 금색 2018-06-20 346 0
508 인류는 외롭다 댓글3 Lv.3 금색 2018-06-08 649 1
507 프로토 타입이 더 고성능? 댓글7 Lv.3 금색 2018-05-31 718 1
506 역사는 승자의 기록-무오사화 댓글1 Lv.3 금색 2018-05-30 413 1
505 윤관 9성 이야기.1-위치 및 배경 댓글2 Lv.3 금색 2018-05-28 372 1
504 장렬한 망국-애산 전투 댓글6 Lv.3 금색 2018-05-26 855 1
503 동화를 보고 망상해본 정치적 음모론 댓글6 Lv.3 지나가던자 2018-05-21 457 0
502 한국 역사상 가장 드라마 같은 왕 댓글7 Lv.3 금색 2018-05-19 751 0
501 탄생부터 환경의 재앙인 현대 인류 댓글6 Lv.3 금색 2018-05-02 559 0
500 세상은 넓고 괴물은 많다 댓글11 Lv.3 금색 2018-03-07 696 0
499 똥고기 댓글8 Lv.3 금색 2018-02-27 597 0
498 다들 흥선대원군이 폐쇄적이라 생각하지만 댓글10 Lv.3 현무귀신 2018-02-18 916 0
497 윌리엄 테쿰셰 셔먼 댓글4 Lv.3 금색 2018-02-11 652 0
496 장미의 이름 댓글6 Lv.3 금색 2018-02-07 492 0
495 아프리카의 체 게바라 댓글5 Lv.3 금색 2018-02-01 563 0
494 [이슈 속으로] “그래, 이 맛이야” 미원·미풍 금반지 전쟁 그 시절 다시 올까 댓글6 Lv.99 라디카 2018-01-06 559 0
493 에로영화 <사촌여동생> 후기 댓글4 Lv.3 광P 2017-12-30 1635 0
492 [이기환의 흔적의 역사] 공자가 먹은 중국김치, 뇌물로 쓴 조선김치[펌] 댓글4 Lv.99 라디카 2017-12-16 607 0
491 두 번 유괴된 소녀 댓글6 Lv.3 금색 2017-12-13 648 0
490 45년 해방 당시 몇 가지 시나리오 댓글6 Lv.3 금색 2017-12-11 516 0
489 가끔 생각하는 대체 역사 소재 댓글9 Lv.3 금색 2017-11-27 666 0
488 국공내전 장제스가 이겼으면 한국은? 댓글13 Lv.3 현무귀신 2017-11-24 774 0
487 토번이 20년만 빨리 등장했다면 우리나라 역사 변화는? 댓글5 Lv.3 금색 2017-11-20 653 0
486 이순신 장군의 명나라 정1품 벼슬 댓글9 Lv.3 월간 2017-11-15 700 0
485 동유럽의 국제전 1. 리보니아 전쟁 댓글6 Lv.3 금색 2017-11-15 391 1
484 삼국지 배경 설명 댓글6 Lv.3 금색 2017-11-15 442 0
483 편견과 싸워야 했던 여성 과학자들 댓글7 Lv.3 금색 2017-11-15 488 0
482 혹시나 도움될지 모르는 브룩맨의 검색방법 댓글7 Lv.7 브룩맨 2017-11-01 704 1
481 진삼5 캐릭터 평 댓글3 Lv.3 금색 2017-11-01 521 0
480 무협이라는 장르 댓글5 Lv.19 갈구하는영혼 2017-10-10 613 0
479 카탈루냐 독립 이야기 댓글9 Lv.3 금색 2017-10-09 660 0
478 1919년 조선 독립 가능? 댓글10 Lv.3 금색 2017-09-29 793 0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