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퍼픽션

추천 태그
추천 태그가 없습니다.

[하이퍼픽션]어려졌습니다[!?]

Lv.6개념없는시체 2 733 2016-05-12
언제나처럼 같은 일상.

언제나 처럼 같은 시간.

그리고 언제나처럼 같은 피로감.

"하아................."

한숨을 쉬어본다.

왜 나는 이렇게 태어났을까.

왜. 왜. 왜. 왜. 왜.왜.

하지만 아무리 자괴감에 빠져 몸부림쳐도 아무것도 변하지 않는다.

오히려 마음만 심란해질 뿐.

고개를 좌우로 흔들며 고개를 든 그순간.

마지막으로 본 것은 새하얀 빛줄기.

마지막으로 느낀 것은 이마와 목의 강렬한 통증.

그렇게 눈이 감겼다.








"으응.............."

머리가 혼란스럽다.

생전 알지도 못한 지식과 경험들.

그리고 온 몸에 넘치는 활력.

현재 상황에 대한 인식까지는 얼마 걸리지 않았다.

"에에에에에에에에에에에에엑!?"

그것이. 어느 누구도 이길수 없는 힘을 가졌지만 쇼타로 이계에 환생한 나의 첫 한마디였다.

Comments

'잘보고갑니다','ㅋㅋㅋ','재밌네요' 같은 글내용과 상관없는 무성의댓글 작성 시 -10000북캐시의 패널티를 받습니다.

발암물질
[1.판타지의 전형적인 곳으로 환생한 나]
비명을 지르고나자 얼마 안 있어 방 안으로 한 여인이 들어왔다.
"무슨 일이니? 딘?"
여인은 걱정스러운 얼굴로 나를 바라보았다.

지끈

여인이 누군지 몰라 어쩔 줄 모르고 있다가 갑작스러운 두통과 함께 그녀가 이계에서의 나의 어머니라는 걸 알게되었다.
아버지는 용병 일을 하던 중 사망했고, 그의 사망금이 지급되어 어머니 홀로 가게를 차리며 나를 키우고 있었다.
그나저나 단편적인 이 세계의 기억을 생각하는 동안 안절부절 못하는 어머니의 모습이 보였다.
"악몽을 꾼 것 같아요.."
"그랬구나. 악몽을 꾸었구나.."
라고 말하며 이내 내 침대에 다가와 이불 속의 나를 껴안아주신다.
잠시 어머니의 풍만한 몸매에 음심이 생겼지만, 이내 그 포근함에 몸을 맡기며 내 몸을 확인했다.
확실하게 어려진 내 몸. 30대였던 몸에서 이제 갓 2차 성징기도 안된 7살.
더욱이 30살의 동갑내기였을 어머니에 비해 한없이 작아진 거에 굉장한 어색함을 느꼈다.
이여연
어렸을때에는 하루하루가 즐거웠다. 친구들도 많았고
옆집에 사는 샤레라던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99 당신은 신이 되어 클로저스 19금 세상으로 떨어졌습니다. 댓글3 Lv.4 저그브리드 2018-09-01 157 0
198 섹스 노트가 떨어진다면? 댓글3 Lv.2 냐나 2018-09-05 201 0
197 [하이퍼픽션]성노예로 변해버린 아내 댓글10 Lv.3 붕붕이 2016-01-22 4022 1
196 [하이퍼픽션]무협 서유기 댓글3 Lv.99 라디카 2013-03-27 1158 0
열람중 [하이퍼픽션]어려졌습니다[!?] 댓글2 Lv.6 개념없는시체 2016-05-12 734 0
194 [하이퍼픽션]오늘부터 처제가 우리 집에 댓글1 Lv.3 고길동 2016-12-03 375 0
193 [허이퍼 픽션]당신은 기억을 가지고 있다. 댓글7 Lv.3 마인 2015-03-13 792 0
192 판도라와 유년시절 댓글2 Lv.3 마무무 2016-12-05 499 0
191 [하이퍼픽션] 강간을 위한 강간에 의한 강간의 몬스터 만들기 댓글53 Lv.4 김치맛사이다 2015-01-08 3409 0
190 [하이퍼픽션]서바이벌 시리즈 무인도편 댓글15 Lv.3 사월야 2011-01-22 885 0
189 [하이퍼 픽션] 인어공주 댓글16 Lv.1 듀란달 2014-07-13 1449 0
188 [하이퍼픽션] 평생의 사랑이 죽었다... 댓글6 Lv.18 역풍 2013-07-20 741 0
187 [하이퍼픽션] 어둠의 계곡 댓글6 Lv.3 난인간 2015-12-28 535 0
186 [하이퍼픽션]뒷골목 체험 댓글8 Lv.5 시야 2015-08-03 817 0
185 [하이퍼픽션] 백설공주와 일곱총잡이 댓글4 Lv.3 난인간 2015-12-20 526 0
184 [하이퍼픽션] I Want to Play a Game 댓글3 Lv.3 désespoir 2014-12-15 478 0
183 [하이퍼픽션] 가가브 연대기 댓글4 Lv.3 하마 2011-06-26 418 0
182 [하이퍼픽션]무협세상에서 무한복제! 댓글44 Lv.99 라디카 2018-05-15 604 0
181 [하이퍼픽션] 과거로 돌아가서 댓글12 Lv.1 율무잣 2011-12-11 1032 0
180 [하이퍼 픽션] 무인도 표류기 댓글30 Lv.3 하마 2010-11-22 1881 0
179 무인도 경쟁살아남기 댓글7 Lv.2 소설킹 2017-05-31 732 0
178 [하이퍼픽션]역네토라레 용사기? 댓글1 Lv.3 도플갱어 2018-05-08 342 0
177 [하이퍼픽션] 지하철에서 만난 그 사람 댓글2 Lv.3 cherry 2018-04-22 369 0
176 [하이퍼픽션]사람들의 시간이 멈춰버렸다. 댓글24 Lv.3 다루 2011-02-28 1267 0
175 [하이퍼 픽션]패배한 용사.빼앗긴 애인. 댓글25 Lv.3 마인 2014-12-06 2562 0
174 [하이퍼픽션]야설의 주인공이 되었다. 댓글22 Lv.3 낙엽지기 2014-08-24 2126 0
173 [하이퍼픽션] 좀비대란? 댓글28 Lv.1 환웅 2011-04-02 1073 0
172 [하이퍼픽션] 2012년 재앙이 일어났습니다. 댓글29 Lv.1 잔향사멸 2010-12-31 1263 0
171 [하이퍼픽션] 네토 고독천년 줄거리 댓글9 Lv.3 쭌이 2013-09-06 4442 0
170 왜 아무도 던만추 7권의 내용을 언급하지안는걸까? 댓글12 Lv.3 샤샤샥 2017-01-10 1010 0
169 [하이퍼픽션] 완전100%NTR 무협소설 댓글29 Lv.99 라디카 2013-09-05 6404 0
168 여기가 야애니의 세계!? 댓글10 Lv.4 저그브리드 2017-01-19 1387 1
167 [하이퍼픽션] 4가지의 저주 댓글5 Lv.2 라이즈나 2011-02-04 782 0
166 [하이퍼픽션] 먼치킨이 되기 위한 신의 안배 댓글8 Lv.4 DoesNotShining 2011-02-22 889 0
165 [하이퍼픽션]미래의 흑인해병, 무림에 가다 댓글7 Lv.99 라디카 2017-01-26 741 0
164 [하이퍼픽션] 대마법사 소녀되다 댓글25 Lv.1 봄빛 2010-10-30 1903 1
163 [하이퍼픽션] 유부녀 헌터 댓글11 Lv.3 Mortem 2015-11-19 1675 1
162 [하이퍼픽션] 좀비생활백서 댓글36 Lv.3 오버더매니아 2010-12-20 1363 0
161 [하이퍼픽션]가상범죄도시, 소돔 댓글18 Lv.99 라디카 2011-10-19 1444 0
160 [하이퍼픽션] 광기에 휩싸인 풍비범.... 댓글3 Lv.3 도플갱어 2012-07-12 979 0
159 [하이퍼픽션] 버림받은 노예메이드 롯데.... 댓글14 Lv.3 도플갱어 2012-06-20 3867 0
158 [하이퍼픽션] 걸녀 옥지앵.... 댓글13 Lv.3 도플갱어 2012-06-29 2341 0
157 [하이퍼픽션]정서윤을 사로잡았다! 댓글7 Lv.5 시크리트 2014-12-06 1726 0
156 [하이퍼픽션]무협 역하렘물을 써보자! 댓글30 Lv.99 라디카 2010-10-09 1986 0
155 [하이퍼픽션] 죄 (형사) 댓글13 Lv.3 하마 2011-04-29 717 0
154 [하이퍼픽션]리퍼 댓글7 Lv.3 메리메리아시크 2015-05-21 656 0
153 [하이퍼픽션]오크의 아들 댓글18 Lv.3 미친사기꾼 2012-07-08 2238 0
152 [하이퍼픽션]테이머의 숲 댓글29 Lv.3 ddr654 2015-01-21 1655 0
151 [하이퍼픽션]합법쇼타x누님 댓글9 Lv.5 시야 2015-08-02 1453 1
150 [하이퍼 픽션] 몬스터에게 납치된 아내를 구하러 소굴에 들어갔다 댓글15 Lv.3 마인 2014-12-09 1616 0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